2017년 09월 26일
 l <회원가입> l 기사제보 l 시작페이지로
a
뉴스홈 > 독자마당
양주시의회 - 우이령길 41년만에 문열려 [09-07-23 21:03]
북한산 우이령길이 41년만에 시민들에게 돌아왔다. 10일 오전 10시 서울 우이동 우이령 입구에서 이만의 환경부장관과 김문수 경기도지사, 김성수?정양석 국회의원, 원대식 양주시의회 의장, 조상희 우이령보존회장, 등산객 등 300여명이 모여 우이령 생태탐방로 기념행사를 가졌다. 공식행사를 마친 후 참석한 시민들과 함께 우이령을 넘은 양주시의회 원대식 의장은 “오늘의 생태 탐방로가 개통되기까지 노력해준 관계공무원과 각 단체에 깊은 감사를 표하며, 앞으로 양주시의회는 사람과 자동차가 자유롭게 우이령을 넘어 다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, 자연을 최대한 살릴 수 있는 생태 도로를 통해 양주와 서울이 더욱 가까워 질 날을 기대한다”고 밝혔다. 우이령 생태탐방로는 양주시 장흥면 교현리에서 서울 강북구 우이동까지 북한산 자락을 잇고 있으며, 양주구간은 3.7Km, 서울 구간 3.1Km 등 총 6.8Km이다. 탐방로는 26일까지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으나 27일 이후부터는 인터넷(www.knps.or.kr)를 통해 예약한 후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출입이 허용된다. 하루 입장객은 양주시 교현리와 서울시 우이동 코스별로 각각 390명이며, 총 780명으로 제한되며 출입 시 예약확이증과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.

양주시의회, 188회 정례회 폐회 [09-07-22 19:47]
양주시의회(의장 원대식)는 7월8일 제188회 정례회 제3차본회의를 갖고 20일간의 의사일정을 마무리 했다.

이전 | 1 | 다음